본문 바로가기

당신이 감동할 때.

(355)
2019-11-29 새로운 시작을 위한 한 걸음 스타벅스, 오픈서베이. 두 회사의 공통점은? 서로를 닉네임으로 부른다. "테리"라는 이름으로 살아온 세월이 합쳐서 5년은 넘네. (스타벅스 3년, 오픈서베이 2년 3개월) 퇴사날을 정한 이후에도 사실, 아무런 실감이 나지 않았는데 마지막 날 내 책상 위를 하나, 둘씩 정리를 하고, 먼지를 닦다보니 그제서야 실감이 나기 시작했다. 이전의 막장 회사에서는 8개월만 다녔고, 4대 보험 미가입 & 근로계약서 미작성 등 문제가 매우 많아 그 회사에서의 마지막 퇴근은 아주 속 시원했는데, 지금은 뭔가 해야할 일을 덜 끝낸 것 같기도 하고 다음주 월요일에 계속 나와야할 것 같은 그런 느낌이 많이 들었다. 그리고 평소에는 대화를 많이 못 나누던 동료들이 먼저 인삿말을 해주고, 좋은 인연 계속 이어가자며 얘기해주셔서 참..
2019-12-15 셀프로 블랙박스 장착, 파머스 대디 얼마전, 오랜만에 고향에 다녀오면서 공짜로 블랙박스를 하나 얻어왔다. 센터에 맡기면 5만원 정도한다고 하고, 직접 해볼 수도 있다고 하길래 직접 하는 걸 좋아하는 나는 직접하기로 했다. 직접하는 것인 만큼 마감이 좀 부족하고, 작업시간도 많이 걸렸다. 그래도 직접 무언가를 만들거나, 고치거나, 뜯어보는 것은 언제나 즐겁다. 그리고 이 날, 경기도 광주시 퇴촌면 정영로에 위치한 "파머스 대디"라는 곳에 다녀왔는데, 온실 컨셉의 카페이다. 외관, 인테리어가 인상적이었다. 근데 커피는 매우매우 입맛에 맞지 않았다. 직접 만들었다는 밀크티도 먹었는데, 밀크티도 내 입맛에 매우 맞지 않았다. 비치해놓은, 레몬 물은 맛있었다. 한 번쯤은 가볼만한 곳이라 생각된다.
2019-12-21 예술의 전당 - 토요 콘서트 사실 오늘은 2020년 1월 5일이지만, 지난 날들에 대한 기록을 하지 않으면 기억이 점점 희미해져가고 있는 걸 많이 느끼기 때문에 지금이라도 간략하게나마 기록하려고 키보드를 누르고 있다. 이 날은, 신세계 백화점 VIP인 아내가 무료 티케팅을 성공해서 나도 끼어서 음악회에 다녀온 날이다. 음악회나 클래식을 안 들은지 꽤 됐는데, 정말 오랜만에 아내덕분에 다녀왔다. 사실, 클래식을 좋아하긴 하지만 음악회를 잘 즐기는 타입은 아닌데, 이 날은 아주 좋았다. 자리가 좋아서 그런건지, 음악이 아주 풍부하게 들려왔고 한 음, 한 음이 뭔가 귀에 팍팍 잘 꽂혔다고나 할까. 드보르작의 첼로 협주곡을 듣고나서는 음원 스트리밍 앱에서 바로 찾아서 추가할 정도로 매우 인상적이었다. 그리고 신세계 티켓 고객 대상으로 준 ..
오늘의 볼링 : 유튜브 볼링상사 모임 다녀오다. 최근에 이직을 한 후, 몸보다는 마음이 더 바빠져서 자주 못치던 볼링 연습을 지난주 금요일에 3주만에 다녀왔고, 이틀 전에도 퇴근 길에 볼링장을 들러 연습을 했다. 그나마 겨우 했던 2번의 연습은 오늘 있었던 볼링상사 모임을 위한 것이었는데, 팀전으로 점수 계산을 하여 순위를 매기는 방식이었기 때문에, 최대한 민폐를 끼치지 않기 위해서였다. 지난 달 12월 8일에 치러진, 직급 결정전에서는 5게임, 에버리지 112 점이었나? ㅋㅋ 여튼 그래서 나의 직급은 인턴으로 결정되었었다. ※ 볼링상사 컨텐츠의 기본 컨셉은 만화, 드라마로도 인기를 끌었던 "미생"이다. 그래서 오늘 사원증도 받았다. 고퀄리티로 제작되었다. 그래도 2번의 연습이라도 해서 그런건지, 오늘은 4게임을 쳤는데 에버리지 153점이 나왔다. 나..
하남 나들이 - 다비치 안경, 카페 소화 이직을 하기 위한 리프레시로 잠깐의 휴식을 취하고 있다. 지난 주 토요일은 7주년 결혼기념일이어서 아내랑 양평 내에서 이곳 저곳 돌아다녔다. 이에 대한 기록도 따로 해야하는데... 오늘은 아내가 하남에 일이 있기도 했고, 나도 야간 운전에 조금이나마 피로를 덜 느끼기 위한 “가디언 렌즈” 안경을 맞추려고 같이 따라나왔다. 가디언 렌즈 9만원, 테 3만원. ​ 아내를 먼저 내려다 주고, 다비치 안경 하남시청점에 가서 내 눈이 가장 편안해하는 색상, 도수를 찾고 주문을 했다. 내일이나 모레 나온다고 하는데, 또 찾으러 하남에 와야하네. 마침 스노우 타이어로 교체를 해야한단 생각이 많아진 요즘, 다비치 안경점 바로 옆에 타이어집이 있어서 오늘은 일단 가격만 알아보았다. 내 차 타이어 사이즈 기준, 금호 윈터 ..
ubuntu 18.04 에서 캡스락을 마우스 왼쪽 클릭으로 쓰기 책상에 앉아 컴퓨터를 오래 하다보면, 오른쪽 손으로 클릭을 많이 하다보면 왼손의 사용률과 격차가 심해지면서 오른 손목이 가끔 저려올 때가 있다. 한.. 1년 반 전 쯤, 유난히 오른손이 많이 불편한 날이 있었는데, 그 날을 계기로 그 당시에 회사에서 쓰는 키보드(Cougar)에서 UX 툴을 이용하여 캡스락을 클릭으로 변경해서 잘 쓰고 있다. 그런데, 집에 있는 데스크톱 2대 중, 지금 이 글을 쓰고 있는 머신은 운영체제가 우분투이다. (18.04) 키보드는 한성컴퓨터의 무접점 키보드인데, 많이 사용하는 컴퓨터는 아니라 큰 불편을 못 느끼고 있다가, 요즘 다시 많이 쓰는 것 같은데 오른손으로 클릭을 몇 번 하다보니 뭔가 어색함이 느껴졌다. 그래서 우분투에서도 캡스락을 클릭으로 사용하기 위해 찾아보았고, 의..
갈림길에서 서서 2017년 8월 29일, 지금 다니고 있는 회사에 개발자로 입사를 한 게 말 그대로 엊그제 같은데, 약 2년이란 시간이 흘렀다. 비교 대상인 "어제의 나"와 굳이 매일 비교를 해보면, 꽤 많은 성장을 하고 있다. 매일매일은 아니지만, 높이가 다양한 계단을 오르는 것처럼 성장을 해온 것 같다. 개인적으로도, 회사로서도 같이 성장을 하고 있다는 자체가 아주 긍정적인 신호였고, 멀지 않은 미래가 기대되곤 했다. 그렇게 잘 안착하고 있는 와중, 올해 추석 전 무심코(?) - 정확히는 어느날 그냥 폰으로 푸시가 와서 터치 몇 번 하니 알아서 된 - 어떤 앱에 프로필 등록을 했었는데, 바로 그 앱을 서비스하는 회사에서 가벼운 티타임 제안을 받았다. 처음에는 다른 회사들은 어떻게 일을 하고 있을까? 잘 작동/운영되고..
Row-based Binlog(binlog_format=row) 일 때, mysqlbinlog 로 실행된 쿼리 백트래킹 해보기 어제, spring batch 로 준실시간 migration 해주는 job 이 하나 있는데, sql 이 실패했거나 예외가 발생하면 Prepared SQL 은 로깅이 되지만, 실패할 당시의 SQL 의 파라미터는 로그로 남지 않는다. db 에 insert 는 됐지만, 이상한 값이 들어가 있는 row 를 발견했어서, spring batch 의 버그인지 내가 만든 버그인지 구별이 먼저 필요했어서 mysqlbinlog 를 사용해보기로 했다. row based binlog format 일 때 mysqlbinlog 를 그냥 쓰면 GTID 를 set 해주는 내용 밖에 없어 원하는 insert 구문을 찾을 수 없었다. 결론적으로는 `--base64-output=decode-rows -v` 이 옵션이 있어야 했다. my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