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생각, 내 머릿속에 가득찬 것들

[꽃부리 영, 꽃 화] 아르마딜로(armadillo)




완전한 진실에 사로잡히다.


솔직히 영화를 보다가 몸이 고되서 다 합치면 몇 분은 될, 찰나의 수 초 동안 눈을 감았었다.


하지만 덴마크의 아프가니스탄 아르마딜로 파병활동을 실제 촬영하여 필름에 잘 짜집기 한 이 영화는


보는 내내 삼천포보다 훨씬 깊을 지도 모르는 곳으로 내 생각을 옮겨주었다.


군대를 다녀온 나로써, 게다가 파병을 다녀온 나로써, "그럼 그렇지" 라든지 "저렇게 보였겠구나" 따위의


"공 感 " 을 헤아려보기도 하였다.


아르마딜로, 그 곳에서 극적으로 슬프게도, 또는 가식적으로 꾸밈 없이 그저 "아르마딜로"의 현장을 보여주는


그 아련한 장면들 때문일까.. 인생이란, 죽음이란, 전쟁이란 게 무엇일까라고 다시 한 번 생각하게 되었다라고 말하면 또 그것은 과장이려나..




무엇보다도 내 마음을 움직였던 건, 크레딧에 뜨는 등장인물 이름과 배우 이름이 동일하다는 것...

반응형
  • Favicon of http://shinywind.tistory.com 연필心 2012.05.05 04:34 신고

    완전한 진실은 무엇인가요?
    아르마딜로, 아프가니스탄 파병에 관한 얘기군요.
    보고 싶네요... 세상에 관심가지지 않으면 알 수 없는 것들도 너무나 많고요..
    김선우 시인이 "가담하지 않아도 무거워지는 죄가 있다는건 얼마나 온당한가?" 라고 했는데
    참 깊은 말이지요?

    • Favicon of https://lhb0517.tistory.com Mr.star 2012.05.05 07:58 신고

      완전한 진실... 무엇인지 알 수 없기 때문에 사로잡히는 게 아닐까 싶습니다.

      "가담하지 않아도 무거워지는 죄" 그 것 또한 완전하지 않은 완전한 진실이라 온당함을 재기엔 또 다른 저울이 필요하지는 않을까 생각됩니다.

      ... 깊은 말.. 감히 제 생각을 글로 써보네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