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특기, 끈기없이 이것저것 취미생활

어제의 볼링

지난 월요일에 직장 전 동료와 3게임 쳐서 109, 174, 137 점 나왔다. ㅜㅜ 들쭉 날쭉...

어제는 퇴근 길 광주에 있는 동양 볼링장에서 3게임 침.

109, 171, 172 점 나왔다. 역시나 들쭉 날쭉...

첫 게임에서 뭔가 힘이 안 빠지고, 자세가 이상해지고 몸에 식은 땀도 흘러서 오늘은 날이 아닌가보다하며 그냥 갈까 했는데, 멘탈 잡고 동영상 찍어가며 뭐가 문제인지 투구마다 살펴보다가 2번째 게임 중간부터는 뭔가 좀 편안하게 칠 수 있었던 것 같다.

마지막 게임 치는 모습.

일관성이 없어도 너무 없다. 퍼스널이 벌어졌다 좁아졌다. 백스윙이 몸 안쪽으로 심하게 들어왔다 적당히 들어왔다 ㅜㅜ